티스토리 뷰

전세계적으로 약 24억 명의 인터넷 사용자가 있습니다. 이들은 인터넷을 사용하기 위해 웹 브라우저라는 프로그램을 사용하고 있는데요. 대표적인 것이 마이크로소프트사가 개발한 인터넷 익스플로러입니다. 한국의 대부분의 인터넷 사용자들도 이 인터넷 익스플로러로 인터넷 서핑을 하고 있는데요. 그러나 웹 브라우저만이 유일한 인터넷 익스플로러가 아닙니다. 대표적으로 파이어폭스와 크롬이 있는데요. 그리고 또 다른 웹브라우저는 국내에서는 널리 알려져 있지 않지만 주로 유럽과 아프리카에서 많은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이것이 바로 오페라인데요. 인터넷 이용자 24억 명 중 3분의 1가량이 사용하고 있어 무시할 수 없는 웹 브라우저입니다.

오페라는 운영체제에 관계없이 사용자가 웹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초점을 맞춘 웹 브라우저인데요. 이 웹브라우저는 운영체제뿐 아니라 접속환경까지 차별하는 것이 아니라 그 특징이자 핵심 아이디어입니다. 기본적으로 자사의 컴퓨터, 스마트폰, 태블릿PC에 배포되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인터넷 익스플로러나 애플의 사파리 웹브라우저와는 다릅니다.


이름이 생소한 사용자도 있을 수 있습니다. 이 생소한 웹브라우저는 전 세계 3억 명이 사용하고 있는데요. 특히 아프리카 대륙, 러시아, 동유럽 등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다고 합니다. 이 지역에서는 인터넷 접속이 일반적으로 한국보다 더 나쁠 수 밖에 없는데요. 우리나라와 달리 네트워크 환경이 열악할수록 오페라의 활용률이 높아져 오페라의 특성을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오페라 웹브라우저는 PC용 오페라와 모바일용 오페라 미니 그리고 오페라 모바일으로 나뉩니다. 시작은 PC 웹 브라우저였는데요. 1994년 노르웨이의 최대 통신 회사인 텔레노는 윈도용 웹 브라우저를 출시했습니다. 1년 후, 오페라 소프트웨어 ASA는 이 웹 브라우저를 통해 텔레노로부터 독립하게 되었습니다. 소규모 웹브라우저 전문기업으로 출발한 오페라소프트웨어는 이제 노르웨이의 대표적인 소프트웨어 회사 중 하나였는데요. 이 회사의 2012년 매출은 2억1600만 달러에 이르고 있습니다.

이후 오페라는 PC와 휴대전화는 물론 각종 기기용 웹브라우저로 성장했는데요. TV에서 웹브라우저를 사용할 수 있는 TV 렌더링 애플리케이션부터 스마트폰, PDA, 셋톱박스, 게임기 등에서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이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이 출시되기 전에 출시됐습니다.



오페라의 영역은 PC나 스마트폰에 잠겨 있지 않습ㄴ디ㅏ. 2006년 1월, 닌텐도 재팬은 휴대용 게임기 닌텐도 DS에서 작동하는 오페라를 선보였는데요. 그 해 12월에는 콘솔 게임기 Wii도 오페라 웹 브라우저를 설치하여 사용자가 웹 서핑을 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그것 뿐만이 아니라, 국내 셋톱박스 업체인 휴맥스는 2011년 스마트TV 셋톱박스에 오페라를 만들었습니다. 오페라소프트웨어가 제공하는 디바이스 소프트웨어 개발 툴을 이용해 TV 이용자는 TV 화면에서 트위터나 페이스북에 접속해 인터넷 음악 서비스를 이용해 노래를 들을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2013년 블루레이 DVD 플레이어에 오페라를 설치해 판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PC에서 새 웹 페이지를 열 때마다 웹 브라우저 창을 여러 개 열면 사용자에게 귀찮을 수 있습니다. 이제 한 웹 브라우저 창에서 여러 페이지를 한 번에 표시할 수 있는데요. 이것을 탭 함수라고 부르기도 하지만, 이 기능을 처음 도입한 웹브라우저는 오페라입니다.

단지 탭 검색만이 아닌데요. 요즘은 오페라가 처음 선보인 일반화 브라우저 기능도 적지 않습니다. 오페라는 웹 브라우저를 열고 빈 페이지를 열 때 자주 방문하는 웹 페이지를 네모난 썸네일로 정리하는"스피드 다이얼을 먼저 출시했는데요. 스피드 다이얼은 네이버, 다음의 포털 사이트 등 하루에도 몇 번씩 자주 드나드는 웹사이트를 사용자의 취향에 맞게 등록할 수 있는 기능으로 웹브라우저의 첫 화면을 여러 웹사이트로 구성하는 것과 비슷하다고 합니다.


홈 PC의 웹 브라우저에서 PC로 즐겨찾기, 스피드 다이얼, 자주 사용하는 검색 서비스를 가져오는 것이 얼마나 편리할까요? 지금은 보편적인 동기화 기능이지만, 원래의 지원 역시 오페라의 오페라 링크입니다. 현재 파이어폭스와 구글 크롬도 웹 브라우저 설정 저장을 위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데요. 사용자가 PC뿐만 아니라 스마트폰에서도 웹 브라우저를 열고 로그인하는 한, 그는 언제 어디서나 자신에게 맞는 설정, 자신의 웹사이트, 즐겨찾기 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오페라 이용자들이 웹 페이지에 접속하면, 오페라는 그들의 서버를 통해 그들의 모바일 화면에 웹 페이지를 퍼뜨립니다. 열쇠는 서버가 웹 페이지 데이터를 압축하여 전송한다는 것인데요. 데이터 수신량이 적어지면서 데이터 사용료가 낮아지고 웹페이지 개설 속도도 빨라집니다.

아마존은 2011년 태블릿PC 킨들 파이어를 출시하고 자체 웹브라우저 실크를 출시했는데, 오페라와 비슷한 방식을 사용했습니다. 아마존은 자사 클라우드 서비스 EC2를 기반으로 웹 브라우저를 만들어 PC보다 성능이 떨어지는 모바일 기기에서도 사용자가 불편 없이 웹 서핑을 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